Mimiang News

중국외교부장 왕이 한국 미미앙 부스 방문 [연합뉴스 ] 관리자

中 외교부 바자회장서 왕이 부장, 韓 부스 직접 찾아와 첫 회동 


악수하는 노영민 주중대사(왼쪽)와 왕이 중국 외교부장.[독자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임시 배치 문제로 인한 갈등 탓에 경색된 한중 관계가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 들어 변화 조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처음으로 만났다.노 대사와 왕 부장은 29일 베이징(北京) 공인(工人)운동장에서 열린 중국 외교부 주최 국제바자회에서 만남을 가졌다.

특히 왕 부장이 바자회 행사장에서 한국 부스를 직접 찾아와 노 대사를 만난 점이 눈에 띈다.노 대사가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자 왕 부장은 “사진을 통해서는 봤는데 만나서 반갑고, (대사 부임을) 환영한다”면서 “양국 우호에 대한 대사의 생각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이어 “노 대사께서 양국관계 우호에 다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대사가 오신 후로 양국관계가 진정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추후 재회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매년 10월 말 열리는 국제바자회는 중국 빈곤지역을 돕기 위한 행사로, 각국 외교단과 중국 외교부 고위 인사가 참석한다.

한국 화장품 업체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사진=독자제공]

이날 행사에도 왕 부장을 비롯해 주중 한국대사관의 개천절 행사에 참석했던 외교부 천샤오둥(陳曉東) 부장조리(차관보급),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상무부부장(차관급) 등이 참석했다.

왕 부장은 노 대사와 짧은 만남 뒤에도 바자회에 참석한 한국 업체 부스 3곳을 모두 둘러보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한국 마스크팩 업체인 ‘미미앙’에 와서 직접 사진을 찍기도 하는 등 예전과 달리 친화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 업체의 신희수 대표는 “중국 외교부에서 왕이 부장이 사진을 찍고 싶어하니 대기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한중 관계가 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 새 지도부 출범 이후 허베이(河北)의 한 여행사가 7개월 만에 한국 단체여행 상품 판매를 재개하고, 중국 저가 항공사들이 중단했던 한국행 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한중관계 개선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지속해서 감지되고 있다.

chinakim@yna.co.kr

원문링크: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0/29/0200000000AKR20171029034500083.HTML?input=1195m

2017-11-06 17:45:00에 작성된 글입니다.